로그인 메뉴 열기
성평등, 노동을 잇다
'인천여성노동자회 창립 30주년 기념행사가 4월 18일저녁 7시, 부평호텔컨벤션센타 4층에서 '성평등, 노동을 잇다'라는 주제로 열렸다.이날기념행사에는 인천여성노동자회 창립 맴버였던남인순(서울 송파병) 국회의원,조옥화 인천평화의료복지사회적협동조합 이사장,동일방직 노조위원장 출신 이총각 청솔의집 대표, 세창물산 노조위원장 출신 원미정 인천여성가족재단 대표, 홍미영 전 부평구청장, 3대 회장 조성혜 인천시의회 의원, 4대 회장 정문자 국가인권위원회 상임이사 등 인천 여성노동 운동 역사에 함께한활동가들과시민사회, 정치 노동 단체 관계자등 300여명의 내외빈이 참여했다.옛기록물-사진, 소식지 등-전시와그 활동을 담은현수막등이 전시된 행사장에서오카리나 공연을 시작으로,전국의 여성노동인권단체들과 초기 활동가들의 축하인사영상과 30년의 기록을 담은 영상 상영, 우쿨렐레- 우쿨림의 축하공연, 그리고 8명의 여성노동자들이 여노회와이 인연을 통해 변화한 자신의 삶을 펼쳐냈다.'인천여성노동자회'는 1988년 설립된 '일하는 여성 나눔의 집' 활동을 근거로 1989년 2월 25일에 설립됐는데김지선 회장, 조옥화 부회장, 남인순 사무국장이 당시 활동을 이끌었다.남인순 의원은 축사로 "당시 활동할 때 돈이 없어 끼니를 거를 정도로 어려웠지만 그 어느 때보다 열정으로 가득 차 있었고, 뜨거운 동료애와 여성노동운동에 대한 헌신이 행복한 기억으로 남았다"며 "인천여노가 향후 한국 여성노동자 운동의 구심으로 우뚝 서길 바란다"고 했다.현박명숙회장은 "30년이 지난 오늘도 여성노동자 선배님들이 여성해방, 노동해방을 외쳤듯이 길거리에 나가 성별 임금 격차, 성폭력에 맞서 싸우고 있다"며 "30년 선배들의 정신을 이어받아 앞으로도 성평등 노동 실현을 위해 노력해나갈 것"이라며 활동의지를 밝혔다.기념식은 고건희 씨의 축하공연 <바위처럼>, <아모르파티>로 함께 춤추고 노래하며마무리됐다.
송도 M버스 폐선-대책은 없고 ‘네 탓' 공방만
인천 도시철도 1호선 송도캠퍼스타운역에서 M버스(광역급행버스)를 타고 서울 여의도환승센터로 출퇴근했던 증권사 영업사원 박모(48)씨는달라진 출퇴근길 때문에송도를 떠나야하나를고민하고 있다.그는 1년 전 치솟는 아파트 전세 값을 피해서울목동에서 송도국제도시로 이사를 했다.아이들교육여건도 괜찮은 것 같았고, 무엇보다 서울 직장까지 ‘한방’에 앉아 갈 수 있는 M버스 노선이 있었기 때문이다.하지만 아이들 교육여건이 생각했던 것에 못미치는 것 같은 데다,‘믿었던’ 버스 노선이 하루아침에 사라졌다.M버스를 타고 평소 50분 정도걸리던 출근 시간은 3개 노선 지하철을 2번 환승하면서 2배가까이 늘었다.박씨는 “요즘 마음은 믿는 도끼에 발등 찍힌 꼴’”이라며 “서울 출퇴근 교통 편이 불편한 송도는 결코 살기 좋은 도시가 아니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송도국제도시에서 서울 여의도역(M6635)과 잠실역(M6336)을 출·퇴근 시간 하루 10~13회 연결하던 M버스가 지난 16일로 폐선됐다.2017년 10월부터 2개 노선을 운행했던이삼화관광은 연간 5억원에 이르는 적자를 더 이상 감당할 수 없다면서 손을 털고 나갔다. 오는 7월부터 주 52시간제 전면 시행을 앞두고늘어날 인건비 부담이 설상가상으로 버스 업체를 압박했다.박씨와 사정이 비슷한 송도국제도시 주민은 800여명에 이른다. 버스 노선 페선에 따른 불편이 이만저만이 아니다. 출퇴근, 통학 시간이 2배 가까이 더 소요되니 당혹스럽기까지 하다. 이들의 불만은자연히 연수구와 인천시를 향하고 있다.이삼화관광이 국토교통부에 폐선 신청을 한 것은 지난 3월 13일이었다. 폐선 신청은 곧바로 이용 승객들에게 공지됐고,언론을 통해서도 알려졌다. 폐선까지 1개월의 시간이있었는데연수구와 인천시는 도대체 무엇을 했으며, 지금이라도 하루 빨리대책을 내놓아야할 것 아니냐고지적하고 있다.하지만주민들의 기대와는 달리연수구와 인천시는볼썽사납게 ‘네 탓' 공방을 벌이고 있다. 고남석 연수구청장은 폐선일 당일인 지난 16일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주민들에게 사과하는 자리에서“시가 미온적으로 대처했다”며 '유감'이라는 표현까지 싸가며 인천시의늑장대응을 질타했다.연수구 관계자는 “버스 노선이 폐선되고 구민들이 이용할 수 있는 대체수단을 시가 마련해 줄 것으로 기대했다”며 “하지만 시에선 폐선될 때까지 뒷짐만 지고 있었다”고 말했다.이에대해 시 관계자는 “기초자치단체가 M버스 면허권을 가지고 버스를 운행할 수 있는 지, 적자 노선에 재정지원은 가능한 지 등에 대해현재 법률 자문을 의뢰했다”며 “업체가 폐선 의사를 밝힌 시점부터 전 부서가 매달려 국토부와 국회를 몇 번을 오갔는지를 셀 수 없을 정도로시도 최선을 다했다”고 밝혔다.M버스의 면허권이 국토교통부 소관이기 때문에 인천시가 대책을 마련하는 데 한계가 있었다는 변을 내놓고 있다. 연수구는 대책을 마련하지 못한 인천시를 탓하고 있고, 인천시는 면허권 문제 때문에 마땅한 대책을 세울수 없었다며 면허권을 탓하고 있는 셈이다.출퇴근 길이 불편해져 곤혹스런 주민들의 요구는늦었더라도 하루 빨리 대책을 마련해달라는 것이다. 연수구와 인천시는 정작 이에대한 답변은 내놓지 못하고 있다. 머리를 맞대고 시급히 대책을 찾아야 할 판에 연수구와 인천시가 '네탓' 만을 하고 있다.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