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메뉴 열기

[라엘리안 보도자료] 라엘 “인류를 구하려면 먼저 아프리카를 구하라!”

2018.01.11ㅣ라엘리안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링크 카카오스토리 메일 보내기 url

> 라엘리안 보도자료  2018(AH72).1.11

 

 

 

 

라엘, “인류를 구하려면
먼저 아프리카를 구하라!”

 

 

-전세계 성공한 아프리카계 후손들에게 촉구
-‘백투카마’협회, 자원봉사 치과 프로젝트 2년 연속 후원


 아프리카의 번영을 촉진하기 위한 글로벌 캠페인을 펼치고 있는 자발적 비영리단체인 ‘백투카마’(Back to Kama: BTK) 협회가 2년 연속 자원봉사 치과 프로젝트를 지원한다. ‘카마’는 아프리카를 일컫는 토착어이다.<www.backtokama.org 참조>.

이 자원봉사 프로그램은, 고향을 아프리카 공동체에 되돌려 주려는 목적으로 창안된 ‘백투카마 드림 프로젝트’에서 영감을 얻은 것이다.

인류의 창조자 우주인 ‘엘로힘’의 메시지를 전하는 국제 라엘리안 무브먼트(IRM)의 정신적 지도자 ‘라엘’은 지난 2009년 ‘백투카마 드림 프로젝트’에 대한 아이디어를 제공했다.

이는 모든 종족과 종교를 망라해 교육수준이 높고 부와 성공을 이룬 사람들, 특히 노예의 후손들로 하여금 카마로 이주해 그들의 사업과 활동을 카마에서 재개함으로써 미국 등 서구 사회에서 쌓아올린 지식과 부를 카마에 이전하도록 독려하기 위한 것이다. 당시 라엘은 "인류를 구하기 위해서는 먼저 카마를 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5년 전, 미국 시카고에서 종합 치과 진료를 하고 있던 라엘리안 가이드 래리 R. 압둘라(치의학 박사)는 자신의 아프리카 뿌리를 찾기 위해 처음으로 자신의 DNA 검사를 받았는데, 그 결과 그의 뿌리가 아프리카 콩고임이 밝혀졌다.

“나의 조상은 콩고에서 발원해 대륙을 가로질러 서아프리카로 퍼져 나갔다. 이것이 나로 하여금 처음으로 아프리카를 찾게 만들었다”라고 압둘라는 회상했다. 그의 여행은 아프리카의 후손들이 선조들의 고향에서 다시 뭉치도록 고안된 ‘백투카마’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것으로 귀결되었다.

“나는 치과의사이므로, 주민들이 가장 필요로 하는 치과진료를 제공하는 프로그램을 시작하기로 결심했다”라고 압둘라 박사는 말했다. 2017년 1월 그는 부르키나파소에 2주간 머물며 급성 및 만성 치과 질환을 가진 약 100명의 환자들을 치료했다. 2018년 들어서도 1월 말에 백투카마 협회의 도움으로 자원봉사 치과 프로젝트는 2년 연속 카마에서 재개될 예정인데, 그는 아이보리코스트와 부르키나파소에 3주간 머물며 치과 진료를 제공할 계획이다.

압둘라 박사는 자신을 보조할 수 있도록 직접 수련시킨 토박이 스탭들과 함께 매일 평균 8명의 환자를 돌볼 예정이며, 진료 범위는 발치, 응급 치료 및 기본적인 예방 치료가 될 것이다.

“백투카마 프로그램의 목표는 아프리카계 후손들이 그들의 기술, 경험, 지식 및 부를 나눔으로써 아프리카 대륙과 다시 연결될 수 있도록 돕는 것”이라고 압둘라는 말했다. 그는 자신이 하고 있는 일이 세계 각지로 흩어진 아프리카계 후손들에게 카마에 봉사하는 본보기가 될 수 있기를 희망하고 있다.

 

 
 
 
 
 
 
 
 
 

> 한국 라엘리안 무브먼트 홍보담당, 안문숙 010-3370-8755   krmprteam@gmail.com

 

               엘로힘 (Elohim)
기독교 성경에는 하느님으로 번역돼 있으나 원래 의미는 고대 히브리어로 "하늘에서 온 사람들"이란 복수형. 오래 전, 외계에서 빛 보다 훨씬 빠른 우주선(일명,UFO)을 타고 지구를 방문해 고도로 발전한 DNA합성기술로 실험실에서 지구상의 모든 생명체를 과학적으로 창조(지적설계)한, 다른 행성에서 온 인류의 창조자들을 의미한다. 엘로힘은 지구에 세워질 그들의 ◆대사관에 공식 귀환할 예정이다.

엘로힘의 모든 메시지는 한국에서 ◆지적설계 Intelligent Design (구 우주인의 메시지) 등으로 출판되어 있으며,  www.rael.org 에서는 E-Book을 즉시 무료다운로드 할 수 있다.(스마트폰 이용시, 구글Play 스토어에서 '지적설계' 무료앱을 다운받을 수 있음)


               라엘리안 무브먼트 (Raelian Movement)
지난 1973년과 1975년 엘로힘과 접촉한 '마지막 예언자' 라엘이 그들의 사랑과 평화의 메시지를 전하고 엘로힘을 맞이할 지구 대사관을 건립하기 위해 창설한 세계적인 비영리*무신론 종교단체로, 현재 전 세계 90여개국에 9만여 명의 회원들이 활동하고 있다.


               AH (after Hiroshima) 연도
국제 라엘리안 무브먼트의 창설자이자, 그 정신적 지도자인 라엘은 기독교력이나 이슬람력, 불교력 등이 아닌 종교와 종파를 초월한 새로운 AH연도 사용을 유엔(UN)에 제안했다. 
AH연도는 1945년 8월 6일 히로시마에 첫 번째 원자폭탄이 떨어진 날을 잊지 않기 위한 것으로, 오늘날 특히 유일신 종교로부터 비롯되고 있는 전쟁, 테러에서 벗어나 평화를 이루고자 하는 세계인의 염원을 담고 있다. 또한 원자에너지의 발견으로 이 엄청난 힘이 지구상의 모든 생명을 파괴할수 있을 뿐만 아니라 동시에 인류가 우주만물을 과학적으로 이해할 수 있는 아포칼립스시대(Apocalypse:진실이 밝혀지는 계시의 시대)로 들어섰음을 알린다는 의미도 있다.   
www.icacci.org

RAEL.ORG / 보도자료 국제라엘리안뉴스 라엘아카데미 과학미륵 / 엘로힘리크스 / 다음카페

 

<저작권자(c)인천in.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링크 카카오스토리 메일 보내기 ur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