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메뉴 열기

이중근 부영 회장 구속, ‘송도테마파크도 수사대상'

테마파크사업 개발비 부풀리기 의혹도 포함돼

18-02-07 11:59ㅣ 배영수 기자 (gigger@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링크 카카오스토리 메일 보내기 url

부영그룹 측이 구상 중인 송도테마파크 조감도.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이 7일 오전 구속됐다. 부영이 송도테마파크 사업을 추진 중인 가운데 시민단체 일각에서 제기한 ‘사업비 부풀리기 의혹’도 수사 대상에 포함돼 있는 것으로 전해져 주목된다.
 
서울중앙지법(권순호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6일 오전부터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횡령 등 혐의를 받고 있는 이 회장을 상대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진행하고 7일 새벽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검찰은 역외탈세·횡령·회사자금 유용·부당이익을 취한 불법 분양 등의 혐의점을 포착해 수사를 진행해왔다. 부인 명의의 회사를 계열사 거래 과정에 끼워 넣어 100억 원대 비자금을 조성하고, 매제에게 거액의 퇴직금을 건네고 조카의 하도급 업체에 일감을 몰아주기 위해 협력업체에 고가 입찰을 강요한 혐의 등이다.
 
이와 관련해 지난 2015년 말 국세청은 부영 상대의 특별 세무조사를 실시해 수십억 원대 탈세 혐의를 포착, 2016년 4월 이 회장과 부영주택 법인을 검찰에 고발했고, 공정거래위원회의 경우 지난해 6월 이 회장이 친족회사 7곳을 대기업 집단 소속회사에서 누락(대기업 집단 소속회사에 편입되지 않은 곳은 각종 공시의무에서 자유로움)한 사실을 확인해 검찰에 고발한 바 있다.


이 회장의 구속은 지난 2004년에 이어 두 번째다. 당시 회사 자금 270억 원을 횡령한 혐의로 구속기소 됐으나 횡령액을 회사에 반환하겠다는 입장이 수용돼 집행유예 5년을 선고받고 풀려났다. 그러나 이 회장이 아직도 변제를 하지 않고 있어 사실상 이 회장이 재판부도 속였다는 지적을 받고있다.

한편 이중근 회장은 지난달 지난달 인천시청을 방문해 12월 말로 예정돼있던 송도테마파크 사업 실시계획 인가 만료 시점을 2023년까지 연장해달라고 요청했는데, 시는 이에 실시계획 인가 기한을 4개월 더 연장하고 청문을 통해 추진 여부에 대해 결론을 내리기로 했다.


한편 검찰 관계자 및 '머니투데이' 보도(2월6일자)에 따르면 이번 부영을 상대로 수사하는 대상 중에는 송도테마파크 사업과 관련해 개발비를 부풀렸다는 의혹도 포함돼 있다.


지난해 5월 인천평화복지연대등은 기자회견을 통해 “송도테마파크 놀이기구 건설비용 등이 과다하게 부풀려졌다”고 주장하면서 논란이 됐던 바 있다.
 
당시 평화복지연대 등은 “놀이기구 건설 비용 중 슈퍼자이로타워의 설치비용을 64억 원 부풀렸고, 제조사 역시 해외에서 대관람차 영업중지, 탑승객 추락사 등 사고가 많은 회사”라고 문제를 삼고 “980억 원 규모의 세계 최대 대관람차 건설계획을 밝혔으나 최종 계획에는 빠졌다”면서 사업 축소 의혹 등도 함께 제기했던 바 있다.
 
 

 


 

<저작권자(c)인천in.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링크 카카오스토리 메일 보내기 url
관련기사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