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메뉴 열기

인천시 생활문화 지원 본격화, 시민 문화 꽃 피운다

‘천 개의 문화 오아시스’ 사업설명회... 올해 50곳 직접 지원

18-02-12 17:07ㅣ 배영수 기자 (gigger@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링크 카카오스토리 메일 보내기 url

12일 ‘문화창작지대 틈’에서 진행된 ‘천 개의 문화 오아시스’ 공모사업 설명회 모습. ⓒ배영수

 

이달 초 인천시가 추진을 공식화한 ‘천 개의 문화 오아시스’ 공모사업에 대한 사업설명회가 12일 열렸다. < 2월4일자 <인천in> 관련기사 : “인천시, 천개의 문화 오아시스 공모” - 기사 하단 링크 참조.)
 
절차의 간소화 및 자부담의 최소화 등 정착을 위한 노력이 엿보이는 가운데서도 온전한 ‘시민 문화 활동’으로의 정착 과정에서 전문예술영역의 침범 등 우려되는 부분이 없지는 않다는 평가다.
 
인천시 문화예술과는 12일 남구 시민공원에 위치한 ‘문화창작지대 틈’에서 ‘천 개의 문화 오아시스’ 공모사업에 대한 사업설명회를 열었다. 공공시설의 유휴 공간을 이용하고자 하거나 민간 문화 공간(상업 공간 포함)을 보유한 단체 혹은 개인이 이를 시민개방형의 문화공간으로 조성해 운영주체인 시민들이 자발적인 문화 활동을 직접 하게끔 장려한다는 게 사업의 취지다.
 
인천시가 이같은 공간지원 사업을 하는 것은 올해가 처음이다. 지난해의 경우 시 산하 인천문화재단의 생활문화팀이 ‘동네방네 아지트’라는 제목의 사업을 하면서 선정된 문화 공간 한 개소 당 250만 원 내외(총 19곳)의 지원 사업을 펼쳐 지역사회로부터 호평을 얻어낸 바가 있었다. (동네방네 아지트 관련 기사들은 기사 하단 링크 참조.)
 
따라서 이번 시의 사업은 지난해 인천문화재단의 사업을 ‘시범케이스’로 삼고 올해 한 개소 당 지원액을 최대 2천만 원(장소 및 사업 내용에 따라 차등지원)으로 늘려 보다 많은 사업들을 개별적으로 할 수 있게끔 본격화한 것이라고 할 수 있다.
 
시는 이런 방식으로 올해 50곳 내외의 공간에 직접 지원 사업을 펼쳐 생활문화 활동을 장려 및 정착시키고, 오는 2022년까지 1천 개소로 늘리겠다는 중장기계획을 갖고 있다.
 
사업설명회에 참석한 동아리 단체 관계자 및 문화계 인사들은 이번 공모사업에서 시가 나름 생활문화 정착을 위한 여러 고민을 거듭했음을 엿볼 수 있었다는 지점에는 공감하는 분위기였다.

 


김재익 인천시 문화예술과장이 ‘천 개의 문화 오아시스’ 공모사업에 대한 시의 의지를 전달하고 있다. ⓒ배영수

 

예를 들면 불가피하게 10%의 자부담을 전제하긴 했지만, 종전과는 달리 문화 공간 조성에 필요한 임대료를 자부담에 편성하는 것을 인정하고, 올해 선정된 사업은 큰 문제가 없을 경우 최대 3년 연속 지원이 전제돼 지속성에도 나름 배려했다.
 
또 사업설명회를 통해 처음 공모사업에 참여하는 단체들의 정산 작업 간소화에 대해서도 주무부서 공무원이 자세히 안내를 해주는 등 비전문 분야 참여자들에 대한 배려도 우선순위로 둔 점도 칭찬할 부분이라 할 수 있다. 시 자체사업인 만큼 논란이 되고 있는 ‘e-나라도움’으로 골머리를 앓을 필요도 없다는 점 역시 이번 공모사업의 매력 중 하나다.
 
사업설명회에 참석한 한 문화동아리 회원은 “100% 다 만족할 수는 없겠지만 시가 이번에는 크게 마음먹고 생활문화 파트에 지원을 하려는 의지가 보였다”며 “시 공무원들도 올해 사업에 많은 기대를 하고 있음을 알 수 있지 않나 싶다”고 말했다.
 
물론 우려되는 부분도 있다. 사업 단위가 최대 2천만 원인 만큼, 거액을 들이지 않고 소박한 문화 활동을 추구하는 동아리 단체들이 자칫 부담을 느낄 수도 있는데, 다만 인천문화재단이 ‘동네방네 아지트’ 사업을 올해도 비슷하게 추진한다면 이는 어느 정도 해결이 가능하다는 평이다.
 
특히 우려되는 부분이라면, ‘생활문화’ 파트에 지원되어야 할 사업이 전문예술인들에게 돌아가는 구조로 변질되면서 사업 목적 역시 변질될 가능성도 있다는 점이다.

만족할 만한 규모는 아니지만 그간 인천시나 인천문화재단에서 전문예술인들에 대한 지원 내용이 매년 있어왔다는 점을 감안하면, ‘시민’들이 우선되어야 할 생활문화 지원 분야에서도 전문예술인들의 개입 정도가 심각해질 수도 있다는 우려가 나올 수 있는 상황이다.
 
시 문화예술과 관계자는 이와관련 “시가 관내 전문예술인들을 모두 파악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에서 ‘실제로는 전문예술인’들을 ‘외연 상 일반인’으로 둔갑시키는 등의 행위를 모두 걸러내기는 사실상 불가능할 것으로 본다”며 부분적으로는 이를 인정했다.
 
다만 이 관계자는 “서류상에 적시하도록 돼 있는 시민참여 및 관리 방안을 꼼꼼히 살필 것이며, 컨설팅 단계에서 직접 현지시찰을 하는 등 절차를 통해, 일부 전문예술인들이 점유를 하려는 시도에 대해서는 걸러내 우려를 최소화하도록 노력해 보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c)인천in.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링크 카카오스토리 메일 보내기 url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