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메뉴 열기

'재정위기 주의' 인천시, 재정위기단체 해제

행안부, 주의 등급 해제···2년7개월만

18-02-13 15:38ㅣ 윤성문 기자 (pqyoon@gmail.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링크 카카오스토리 메일 보내기 url
 



전국 유일의 재정위기단체인 인천시가 2년7개월 만에 ‘부채도시’라는 오명을 벗게 됐다.

인천시는 행정안전부가 지난 12일 시에 대해 재정위기단체 지정 해제를 결정했다고 13일 밝혔다.

시는 예산대비 채무 비율이 지난해 2분기 이후에는 3분기 연속 25% 미만을 유지했다며 지출을 줄이고 누락된 세원을 발굴해 3년간 1조 원가량의 부채를 상환했다고 설명했다.

인천은 2015년 7월 부산, 대구, 태백 등과 함께 ‘주의’ 단체로 지정됐다. 당시 시와 산하기관 부채는 13조원을 넘었고, 채무비율은 39.9%에 달했다.
 
이중 부산·대구·태백은 재정위기단체 지정 1년 만에 모두 해제됐고, 인천만 유일하게 재정위기단체로 남아있었다.

시는 재정위기단체를 벗기 위해 2015년 하반기 재정건전화 3개년 계획을 세워 지출은 줄이고, 수입을 늘리는 등 재정 개혁을 시행했다.

그 결과 시 채무 비율은 2015년 1분기 중 39.9%까지 치솟았다가 작년 2분기 24.1%, 3분기 22.9%, 4분기 21.9%로 떨어졌다.

유 시장은 이날 “재정정상단체로의 전환은 ‘희망 인천 시대’를 열기 위한 토대”라며 "재정 건전화 성과를 바탕으로 원도심 부흥, 미래성장 기반 육성사업 등을 중점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재정여건이 개선됐다 해도 여전히 부채가 상당해 신중해야 된다는 우려도 있다.
 
민주당 박남춘 의원은 이달 13일 열린 기자회견에서 "여전히 인천은 전국에서 가장 많은 10조가 넘는 부채가 남아있다“며 ”개인 소득보다 가계부채가 더 많은 도시"라고 지적했다.
 
또한 대형 사업 완료로 지출 규모가 줄고 국가 예산 확대로 국비 지원이 늘어난 점을 고려하면, 현 수준의 부채감축은 누구나 할 수 있었던 것이라는 주장도 있다.


 

<저작권자(c)인천in.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링크 카카오스토리 메일 보내기 url
관련기사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