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메뉴 열기

한국GM 군산공장 폐쇄, 인천 여파 '촉각'

노조 '전면 투쟁' 예고, 산업계 '정부 대책' 촉구, 정계 '전면 철수' 우려

18-02-13 16:40ㅣ 윤성문 기자 (pqyoon@gmail.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링크 카카오스토리 메일 보내기 url


한국GM 부평공장 전경. <사진=부평구>


한국GM이 13일 군산 공장을 폐쇄하겠다는 계획을 밝힌 가운데, 나머지 3개 공장에 대한 폐쇄 가능성도 내비치며 지역 산업계가 요동치고 있다.

노조는 전면 투쟁을 예고했고, 부평공장은 사측 향후 행보에 이목을 집중하는 모양이다. 지역 산업계는 대책 마련에 고심하고 있다.

한국GM은 이날 인천 부평과 전북 군산, 충남 보령 등 국내 4개 공장 중 군산 공장의 차량 생산을 오는 5월 말까지 중단하고 공장을 폐쇄한다고 밝혔다.
 
특히 GM 댄 암만 사장은 "남은 공장들에 대해서도 수주 안에 결정할 것"이라고 언급하며 나머지 공장의 폐쇄 가능성을 내비쳤다.

한국GM 노동조합은 강하게 반발하며 투쟁을 예고했다. 전국금속노동조합 한국지엠 지부는 이날 성명을 내고 "경영진은 명절을 앞두고 한국지엠의 존립과 관련한 매우 중요한 결정을 노조에 일방적으로 통보했다"며 "이는 적자 경영 책임을 오로지 노동자들에게 전가하는 행태"라며 투쟁을 선언했다.

인천상공회의소·인천자동차발전협의회 등 산업계는 정부의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인천상의와 협의회는 성명을 통해 “한국GM 군산공장 폐쇄는 단순이 공장 하나의 문제가 아닌 한국GM 자체의 경쟁력을 하락시킬 수 있다”며 "국내와 인천지역 경제에 미칠 영향을 고려해 정부가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지역 정치권은 GM 전면 철수 가능성에 대한 우려를 나타내며, 노조의 협력과 정부의 대책마련을 촉구했다. 

대우그룹 노조 출신인 민주당 홍영표 의원(부평구을)은 이날 국회에서 긴급 기자간담회를 갖고 “적자가 나면 폐쇄해 버리는 것이 GM의 정책이다. 유럽에서도 철수했고 호주에서도 하고 러시아에서도 철수했다”며 “정부와 노동조합이 회사를 다시 정상화시키는데 협력해야 한다”고 밝혔다.
 
정의당 인천시당은 이날 성명서를 통해 “그동안 한국지엠은 어려울 때마다 위기설을 조장하며 정부지원을 받아왔다”며 “자구적 노력없이 위기설로 정부를 협박하고 국민들을 불안하게 만드는 것이 아니라 한국지엠의 문제해결을 위해 근본적 해결책을 내와야 한다"고 주장했다.
 
인천에는 한국GM을 최종 수요자로 자동차 관련 부품을 직접 생산하는 기업이 500곳이 넘는다. 연관 산업 분야까지 감안하면 대략 2천여개 이상 자동차 관련 기업이 몰려있다.

부평공장은 직접 고용한 인력만 1만1천명으로, 1차 협력업체 고용 인원은 2만6천명에 달해 군산공장 폐쇄 여파가 미칠 경우 파급 효과는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부평공장 한 직원은 “아직 부평공장에 대한 어떠한 언급이나 본사의 지침은 없는 것으로 안다"면서 “완전 철수설까지 언급되며 많은 직원들이 동요하고 있다. 이곳도 자유로울 수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저작권자(c)인천in.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링크 카카오스토리 메일 보내기 url
관련기사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