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메뉴 열기

<속보> 가좌동 화학공장 화재 8개동 태우고 진화

소방관 1명 부상···주변 건물 및 차량들 불에 타

18-04-13 16:13ㅣ 윤성문 기자 (intersin@hanmail.net)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링크 카카오스토리 메일 보내기 url


폐허가 된 화재현장. ©윤성문 기자


13일 오전 11시 47분께 가좌동 화학 공장에서 발생한 화재는 이 공장 건물과 인근 공장 8개동 등을 태우고 3시간 여만에 진화됐다.

이날 화재가 발생한 공장은 창문이 모두 깨지고 검게 그을렸다. 주변 담장은 화재폭발로 상당수 무너졌으며 일대 바닥에는 기름과 화학물질 등이 가득했다.

소방차량 1대를 비롯해 골목 주변에 주차된 10여 대의 차량은 모두 타거나 일부가 그을렸다. 



전소된 소방차. ©윤성문 기자


이날 발생한 화재는 강한 바람 등으로 옆 공장과 차량 등으로 불이 옮겨 붙으면서 피해가 늘었다.

화재 현장의 직원 등은 대피해 인명 피해는 없었지만, 진화작업을 벌이던 소방관 1명이 발목에 부상을 입기도 했다.

소방당국은 화재 현장에 소방헬기 등을 투입해 오후 2시2분께 큰 불길을 잡았다. 이후 오후 3시32분께 완전히 진압했다.
 


화재 현장에 물을 뿌리는 소방헬기.  ©윤성문 기자


불이 난 공장은 가좌동 통일공단에 위치한 지정폐기물 중간 처리업체로 이날 정제한 화학액을 용기에 붓는 중 갑자기 스파크가 일면서 불이 난 것으로 조사됐다.
 
인천소방본부는 서울 및 경기 소방, 시흥화학구조대 등에 지원을 요청해 진화작업을 벌었다. 소방헬기와 소방차 등 장비 90여대와 소방관 등 460여명이 투입됐다.
 
화재 공장 현장에는 당시 직원 6명 중 4명이 작업을 하고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소방당국은 해당 공장에서 제조된 알코올을 용기로 옮겨 담는 중 발생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추가로 조사하고 있다.



완전히 불에 탄 차량들. ©윤성문 기자

 

<저작권자(c)인천in.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링크 카카오스토리 메일 보내기 url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