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메뉴 열기

대형화재 낸 이레화학 공장, ‘무허가’ 상태였다

“화학사고로 판명되면 가중처벌 받아야”

18-04-16 17:01ㅣ 배영수 기자 (gigger@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링크 카카오스토리 메일 보내기 url

13일 서구 이레화학공장 화재 당시 소방헬기의 진화 장면. ⓒ윤성문

 

지난 13일 발생한 화재로 인천 전역을 검은 화학연기로 뒤덮으며 20억이 넘는 재산피해를 낸 서구 이레화학공장이 무허가로 운영되고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환경부는 16일 “대형화재로 공장 8개 동을 태운 이레화학공장에 대해 영업허가를 받지 않은 무허가공장으로 고발조치 될 것”이라고 밝혔다.
 
환경부에 따르면 이레화학공장은 이달 초 환경부 산하 한강유역환경청 시흥화학재난합동방재센터에 영업허가를 위해 자진신고서를 제출했으나, 화재 시점 기준으로 영업허가 기준에 맞는 서류 등을 제출하지 않고 당연히 허가도 받지 않은 ‘무허가’ 상태였다는 것이다.
 
특히 자진신고서를 낸 시점이 화재 전날인 12일로 알려지면서 그 전까지 무허가 상태로 계속 운영해 왔던 셈이다.
 
지난 2011년 서구 통일공단에 설립된 이레화학공장은 당초 환경부로부터 지정폐기물 수집·운반업으로 허가를 받아 수산화나트륨과 황산 등 특정폐기물(유해화학물질) 등을 취급해 왔다.
 
지난 2015년 유해화학물질관리법이 화학물질관리법으로 개정되면서, 환경부는 화학물질관리법 시행 당시 사고대비물질 영업허가 기간을 2017년 말까지로 정했다.
 
그러나 이레화학은 이 기간을 지키지 않고 올해 1월 1일부터 무허가 상태를 계속 유지해온 것이다.
 
환경부에 따르면 관련법에 따라 유해화학물질과 사고대비 물질을 연간 100㎏ 이하 취급할 경우 영업허가를 면제 받을 수 있다.
 
그러나 이레화학공장이 그간 영업허가를 받지 않으면서 화학물질관리법에 따라 화학물질 취급시설이 받아야 하는 정기 및 수시 검사를 단 한 번도 받지 않았다.
 
그러다보니 화재를 낸지 4일째가 지나고 있으나 환경부가 이레화학공장이 검사 면제 대상에 해당되는지의 여부를 파악하는 데에도 애를 먹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시흥화학재난합동방재센터 측은 “현재까지 이레화학 화재 현장에 조사반을 보내 현장조사를 실시하고 있다”면서 “중요한 부분은 화학사고 여부로 확인에 시간은 다소 걸릴 것 같은데, 화재가 화학사고로 판명되면 이레화학 측은 화재에 따른 처벌과 함께 화학물질관리법에 따른 처벌도 함께 받아야 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c)인천in.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링크 카카오스토리 메일 보내기 url
관련기사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