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메뉴 열기

한국GM 정상화 범시민협의회 "노사 협력 촉구"

17일 예술회관서 궐기대회, 3천여명 참여

18-04-17 16:55ㅣ 윤성문 기자 (pqyoon@gmail.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링크 카카오스토리 메일 보내기 url




인천지역 경제·시민단체들이 법정관리 돌입을 눈앞에 둔 한국GM 사태 해결을 위해 노·사·정의 협력을 촉구하고 나섰다.

인천상공회의소, 인천평화복지연대 등 62개 지역 경제·시민단체가 모인 '한국GM 조기 정상화 및 인천 경제살리기 범시민협의회'는 17일 오후 인천문화예술회관 야외광장에서 범시민 궐기대회를 개최했다.

이날 궐기대회에는 인천범시민협의회 소속 47개 경제단체, 15개 시민사회단체 회원들을 비롯해 시민 등 3천여 명이 참석했다.   

참가자들은 한국GM 노사가 대립을 멈추고 상생 협력할 것을 주문했다. 또 한국지엠 협력업체와 관련 업체 지원책 마련 및 한국지엠 부평공장의 외국인투자지역 지정도 요구했다. 

이강신 인천상의 회장은 "한국GM 경영 위기가 인천 경제 전반에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인천 경제를 살리기 위해 중앙 정부, 한국GM 경영진·노동조합이 결단과 양보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근영 인천경실련 공동대표는 "한국GM 위기로 자동차 산업과 지역 경제의 뿌리가 흔들리고 있다"며 "정부와 한국GM 경영진, 노조에 한국지엠 조기 정상화와 협력업체 및 관련 업체에 대한 지원책 마련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인천범시민협의회는 한국GM 경영 정상화와 관련된 요구사항을 전달하기 위해 대통령 면담과 시민 서명운동을 추진할 계획이다.

한편 한국GM 노사는 오는 18일 부평공장에서 제9차 임금·단체협약(임단협) 교섭을 개최한다.

노사는 지난 16일 부평공장에서 제8차 임단협 교섭을 벌였지만 서로의 입장만 확인하고 타협점을 찾지 못했다.

사측은 노조에 비용 절감에 대한 잠정 합의를, 노조는 군산공장 인력 약 680명에 대한 고용보장과 한국GM을 살리기 위한 10년 이상의 계획을 포함한 일괄 타결을 요구하고 있다.

GM은 데드라인으로 언급한 오는 20일까지 노사 합의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법정관리 신청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




 

<저작권자(c)인천in.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링크 카카오스토리 메일 보내기 url
관련기사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