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메뉴 열기

평등과 다양성 일깨우는 '아트북페어 마켓'

부평구문화재단 26일 '무지개다리사업' 개시

18-05-14 14:24ㅣ 배영수 기자 (gigger@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링크 카카오스토리 메일 보내기 url

 

부평구문화재단이 문화다양성 보호와 증진을 위한 무지개다리사업 ‘평등한 시리즈’의 일환으로 5월 26일(토) 부평구청 옆 신트리공원에서 인천아트북페어 휘파람 마켓을 개최한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후원하는 무지개다리사업은 우리 사회 내 소수 문화계층의 문화 향유 기회를 확대하고 다양한 문화주체들 간 교류 및 소통을 활성화하기 위한 사업이다.
 
부평에서 올해 처음 시작하는 무지개다리사업 ‘평등한 시리즈’는 부평(富平) 지역명에 담겨있는 ‘평등’의 의미에 주목하여 지역 내 다양성을 일깨우고, 차이를 이해하며, 차별에 맞서는 프로젝트다.
 
평등한 시리즈의 첫 포문을 여는 평등한 M(market) ‘인천아트북페어 휘파람마켓’은 부평의 특색 있는 독립서점인 ‘북극서점’과 공동주관으로‘Just the way you are’라는 슬로건으로 진행된다.
 
80여 개의 여성 및 이주민 단체, 독립 서점, 독립출판물, 일러스트, 핸드메이드 작가가 셀러나 부스 프로그래머로 참여하여 각자의 정체성과 개성을 드러낼 수 있는 자리로 마련된다.
 
마켓 한 편에서 꾸며지는 메인 무대는 나와 다른 타자를 배제가 아닌 인정의 시선으로 바라볼 수 있도록 서로의 말에 귀 기울이고 이해하자는 의미로 진행된다.
 
정오부터 정혜윤 작가의 슬픔과 연대하는 방법을 주제로 한 오프닝 강연이 열리고, 오후 6시 저녁 무렵에는 싱어송라이터 시와, 이내, 최수인의 클로징 공연이 진행된다.
 
부평구문화재단 관계자는 “부평은 여성인구가 많고 여자 1인 가구 수, 여자 외국인 수, 결혼이민자 수도 인천 최대 규모로 이제라도 여성, 이주민과 함께하는 문화다양성 사업을 시작하는 만큼 지역의 다양한 소수자원을 연계해 좋은 콘텐츠를 만들고 문화다양성을 일궈내는 지역의 합의를 이끌어내고자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c)인천in.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링크 카카오스토리 메일 보내기 url
관련기사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