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메뉴 열기

"인천 건강 불평등 심각···제2의료원 건립 시급"

'인천 건강격차 해소를 위한 정책토론회'서 제안

18-05-15 17:38ㅣ 윤성문 기자 (pqyoon@gmail.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링크 카카오스토리 메일 보내기 url




인천지역의 의료 안전망과 의료 서비스 확대를 위해 제2인천의료원 건립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건강형평성학회·인천평화복지연대 등 7개 단체가 모인 ‘건강격차 해소를 위한 인천시민네트워크’는 15일 오후 인천사회복지회관 3층 대회의실에서 ‘인천시 건강격차 해소를 위한 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
 
발제를 맡은 이훈재 인하대 의과대학 교수는 “인천은 신도시의 발달과 원도심의 인구 감소로 건강 불평등이 심각해지고 있는 상황"이라며 “지역거점공공병원 역할을 수행할 수 있는 인천 제2의료원 건립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보건복지부가 발표한 ‘2017 공공보건의료 통계집’에 따르면 인천의 공공의료기관 수는 인구 100만 명 당 2.4개로 전국 평균(4.3개)보다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7대 특·광역시 중 울산시(0.9개) 다음으로 가장 적은 수치다.
 
공공의료기관 허가 병상수도 비슷한 인구규모를 가진 부산시(1,177개)에 비해 2.9배 낮은 406개를 기록했다.
 
인천발전연구원은 2011년 연구보고서를 통해 권역별로 4개의 공공병원이 운영돼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한 바 있다. 하지만 재정 문제 등을 이유로 더 이상 논의는 진전되지 않았다. 

이 교수는 “인천의 인구는 송도·청라·검단 신도시 조성 등으로 매년 증가하고 있지만, 공공의료기관은 타 시도에 비해 부족한 실정"이라며 "양질의 적정의료 서비스와 미충족 의료 서비스 제공을 위한 공공의료기관의 확충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부지는 현 인천의료원 진료권에서 멀리 떨어지고, 의료 인프라가 취약한 부평구와 계양구가 타당성이 높은 지역으로 거론된다"며 "의료원은 진료기능 이외에도 지역보건인력 양성, 취약집단 건강증진 서비스 제공 등에도 역점을 두고 인천시민의 건강권 보장 중심기관으로 정체성을 확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외에도 ▲인천시 건강조례 제정 ▲공공보건의료 체계 강화 및 투자확대 ▲원도심 건강불평등 해소를 위한 인천형 ‘동단위 건강복지센터’ 설치 ▲옹진군 병원선 대체건조 ▲건강취약계층 주치의제도 실시 ▲인천시 환경보건관리 강화 등 7대 의료 정책과제를 제시했다.
 

 
 

<저작권자(c)인천in.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링크 카카오스토리 메일 보내기 url
관련기사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