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메뉴 열기

월미바다열차 기대와 우려 속 개통

8일 오후 4시부터 상업운행 개시, 관광명물화 기대 크지만 안전과 적자운행 걱정거리

19-10-07 18:37ㅣ 김영빈 (jalbin@hanmail.net)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링크 카카오스토리 메일 보내기 url
 
 
8일 오후 4시부터 상업운행을 시작하는 월미바다열차<사진제공=인천교통공사>


부실시공으로 10여년째 개통하지 못해 세금 낭비의 대표적 사례로 꼽혀왔던 ‘인천 월미바다열차’가 기대와 우려 속에 운행을 시작한다.

인천교통공사는 8일 오후 2시 월미공원역에서 박남춘 인천시장과 시민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개통 기념행사를 열고 이날 오후 4시부터 상업운행에 나선다고 7일 밝혔다.

월미바다열차는 경인선·수인선의 종착역인 인천역 인근 월미바다역~월미공원역~월미문화의거리역~이민사박물관역 등 4개 역을 잇는 6.1㎞를 순환한다.

국내 최장 도심형 관광모노레일인 월미바다열차는 2량 1편성의 승객 정원이 46명이며 연간 95만명을 태울 수 있다.

평균 속도는 시속 14.4㎞로 전 구간을 순환하는데 약 35분이 걸린다.

요금은 성인 8,000원, 청소년·노인 6,000원, 어린이 5,000원으로 책정됐으며 개통 기념으로 연말까지는 각각 6,000원, 5,000원, 4,000원의 할인가가 적용된다.


월미은하레일로 시작한 이 사업은 2008년 착공 이후 숱한 우여곡절을 겪었다.

2009년 인천도시축전에 맞춰 진행한 무리한 공사는 부실로 이어졌고 2010년 시운전 과정에서 추돌사고 등이 발생한 끝에 개통이 무기한 연기됐다.

850억원짜리 고철이 된 월미은하레일은 이후 2013년부터 레일바이크, 소형 모노레일이 추진됐으나 민간사업이 공전하면서 계약이 해지됐고 결국 2017년 말부터 인천시 산하 공기업인 인천교통공사가 183억원을 투입해 월미바다열차를 건설하고 개통하게 됐다.

고가 모노레일인 월미바다열차를 둘러싼 가장 큰 우려는 안전 문제다.

인천교통공사는 외발 썰매와 같았던 ‘Y자형 가이드레일’을 3개의 레일로 보강하고 충분한 시험운행을 거쳤기 때문에 안전하다는 설명이지만 월미바다열차를 시공한 업체가 동일한 레일과 차량을 사용해 건설한 거제관광모노레일에서 사고가 잇따르고 있어 불안감이 쉽게 가시지 않고 있다.

공사 관계자는 “경사 구간을 오가는 거제관광모노레일과 월미바다열차는 운영 여건이 다르다”며 “월미바다열차는 도시철도수준의 엄격한 시운전을 거친 만큼 안전성은 충분히 확보했다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향후 3~4년간 상당한 운행적자가 불가피할 것이라는 수지분석 결과도 걱정거리다.

월미바다열차는 인천교통공사가 직영하는데 적자가 발생하면 결국 시민이 낸 세금으로 충당할 수밖에 없다.

정희윤 인천교통공사 사장은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면서 월미바다열차가 인천의 관광 명물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인천 내항 재개발에 따른 상상플랫폼 등이 활성화되면 월미바다열차의 수익성도 개선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c)인천in.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링크 카카오스토리 메일 보내기 url
관련기사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