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메뉴 열기

'타이탄마을' 아니고 '비류마을' 입니다

연수구 문학터널 앞 마을 입구에 표지판 설치

19-09-11 17:19ㅣ 윤성문 기자 (intersin@hanmil.net)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링크 카카오스토리 메일 보내기 url



 
연수구가 그동안 외래어로 불리던 ‘타이탄 마을’을 ‘비류마을’로 이름을 바꾸고 10일 마을 입구에 ‘비류마을’ 표지석을 설치했다.
 
‘비류마을’은 문학터널 인근(비류대로 347번길 5 일원) 480여 가구가 모여 사는 조용한 마을로 옛 선인들의 생활터전으로 사용했던 백제우물터가 있는 유서 깊은 마을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이 일대는 언제부터인가 마을지형이 배 모양과 비슷하다 하여 부‘타이탄마을’, 혹은 ‘타이타닉마을’로 불리어 왔다.
 
이에 주민들은 지난 4월 주민협의회를 열어 마을이름을 ‘비류마을’로 사용키로 했다.
 
연수구 관계자는 “마을에 대한 애정이 담긴 마을표지석 설치를 계기로 ‘비류마을’이 명품마을로 거듭날 수 있도록 차별화 된 스토리텔링 발굴 등 지속적으로 지원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c)인천in.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링크 카카오스토리 메일 보내기 url
관련기사가 없습니다.